서브이미지(991x128)

 

제목,네비게이션(779)

 

제목 메디안 등 11개 치약서 가습기 살균제 성분
작성자 덕영지키미
작성일자 2016-09-27
조회수 430
 



 

국내 유명 화장품 제조업체가 만든 치약 제품에서 가습기 살균제의 위해 성분이 검출돼 식품의약품안전처가 회수 조치를 내렸다.


 

식약처는 아모레퍼시픽의 치약 11개 제품에 클로로메틸이소티아졸리논(CMIT)·메틸이소티아졸리논(MIT) 성분이 함유된 것으로 드러나


 

 해당 제품 회수 및 판매 중단 조치를 내렸다고 26일 밝혔다. 회수 대상은 △메디안후레쉬포레스트치약 △메디안바이탈에너지치약


 

△송염본소금잇몸시린이치약 등 11개 제품이다.  


 

CMIT·MIT는 코나 입으로 흡입하면 폐 손상 등을 유발할 수 있고 피부 자극을 일으킬 수 있다. 하지만 농도 기준치를 준수하면 안전하다


 

는 게 식약처 입장이다. 국내에서는 보존제용으로 화장품이나 물에 씻어내는 보디워시 제품에 CMIT·MIT를 최대 15ppm까지 사용할 수


 

 있도록 허용하고 있다. 미국과 유럽에서는 화장품은 물론 치약에도 CMIT·MIT를 사용할 수 있다.


 

식약처 조사 결과 아모레퍼시픽은 공급업체(미원상사)로부터 구입한 치약 원료에 CMIT·MIT가 들어 있는 것을 알지 못한 채 치약 제조에


 

 사용했다. 식약처는 아모레퍼시픽에 치약 제품 제조를 3개월간 정지하는 행정 처분을 내릴 방침이다.


 

아모레퍼시픽 측은 11개 치약을 시장에서 전부 회수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이미 해당 제품을 구입한 소비자는


 

구입처에서 반품할 수 있다.   


 


 


 

저희 덕영치과병원에서는 위에서 언급된 11개 제품은 전량 폐기 또는 반품 처리하였음을 알려드립니다.